상조뉴스 > 오피니언 > 독자게시판

독자게시판 인생 여정
2006-12-08 12:44:33
최홍윤 조회수 3433
인생 여정        시 // 최홍윤

 

          햇살 나부끼는 숲 속을

          예쁜 새가 부르는 노래에

          이슬도 머금고 눈부시게 걸었다

 

          유년을 지나 중년에는

          삶에 쫒기고 세월에 휘감겨

          산토끼 뜀박질로 지치기도 했다.

 

          낙엽을 주려밝고

          조여드는 가슴에 저녁놀 드리워

          헐떡이는 숨으로 신작로 걸었다

 

          바람부는 신작로

          흩어진 낙엽에 흰머리 날리며 

          지팡이에 세월 짚고선 나그네

 

          옛 놀던 산자락

          황혼이 드리워 새들 제집 찾는

          붉게 타오르는 석양의 길 가고

 

          저녁놀 타는

          술익는 마을에 아낙의 미소가

          세월의 문지방을 넘나들고 있다.

 

          아득히 멀었던 길

          두 다리 후들후들 떨며 

          뜨는 해 좋다지만 저녁놀 등지고

 

          손모아 가슴안고 

          하얗 웃음으로 운명의 길을

          별 빛으로 물 들이며 가고 있다.  

게시글 검색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