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뉴스 > 오피니언 > 독자게시판

독자게시판 詩 / 꽃이 되고 싶다.
2007-03-16 12:26:41
최홍윤 조회수 3742
 꽃이 되고 싶다 ]   시인  최 홍 윤

 

 

           아지랑이 피어나는

           봄 언덕에 노오란 꽃으로 피었다

 

           꽃송이 가득 담은 꽃가루

           이글대는 벌떼에 골고루 나누어

          

           낙엽지는 가을 비에

           농부가 환하게 웃는 꽃이 되고.

 

           봄 햇살,그리움에 목타는  

           여인의 가슴 꽃잎으로 적시며

 

           삶에 힘겨운 여린 마음에

           희망의 꽃 봉우리가 되고 싶다.        

          

           황야에 말 타는 전장

           생 사의 기로에서 꽃으로 남고

 

           동서남북 어디에서나

           평생 꽃을 피우다 살고 지는

           

           영원히 타는 가슴에

           피었다 지는 꽃이 되고 싶다.   

 

                                               한라상조(주) 강원 본부장.

게시글 검색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