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뉴스 > 오피니언 > 독자게시판

독자게시판 묘 쓰는 날
2007-05-27 08:52:06
최홍윤 조회수 3400
 쓰는 날

                                               시 / 최홍윤

               너희가 울부짖는

               산자락에서 나는 보았다

               처절한 집념을!

 

               그리고

               모두 허물어져 내려

               잠들기 시작한 것도

               나는 보았다.

 

               너희의 눈물이

               궁색해 보이는 것은

               아직 못 미더운 

               이별 때문이다.

 

               멀지 않은 

               엄동설한 눈밭에

               달빛 헤치고 와 보아라

               그때는 조금 알리라.

 

               너희가 

               살아가며 눈물 흘리고

               피를 토해도 모르다가

 

               살며 살수록

               그리움은 깊어가고

               오늘 같은 날 올 즈음

               그제야 알 수 있다. 

 

                          <한라 상조(주) 강원 본부장>         

게시글 검색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