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뉴스 홈 > 오피니언 > 사랑방

사랑방 함께
2010-08-01 23:40:15
티아라 조회수 3340
신고


1년만에,,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동생이 집에 왔습니다,.


다들,,


모가 그리 사는게 바쁜지,,

  일년에 한번 서울에서 시험이 있어야나 언니 집엘 옵니다.


일주일간을 있다가 내일이면 집에 가는 동생은,,
 

오밤중에야 집에와서 간신히 잠만 자고 새벽이면 두아이들과 전쟁을 치르면서
나가는 걸 보더니,,


다른건 몰라도 살림은 걱정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사는게 얼마나 힘들겠냐고,,
간만에 온 동생 ,
따뜻한 밥한끼 내손으로 제대로 못해주는 언니가 밉기 보다는,,


언니?김치 뭐해주고 갈까?/
하고 걱정을 합니다.
저녁에 오면 집이 반짝,
반찬이 좌악~~
일주일간을,,
정말 편하고 좋았습니다.
어쩌다가 정말 이렇게 정신없이 살게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가끔 누가 그럽니다,
그렇게 회사에 충성을 하고 싶냐고,,,


다 소용 없다고,,


아닙니다.

절대 아닙니다.


저는 한번도 회사에 충성을 하려고 이리 바쁜것이 아니었는데,,
남들은 그렇게 보이나 봅니다.


나와 함께 이길을 가는  많은 우리 식구들과,,


또한 내 아이들과,,내 동생과,,
우리 모두 행복해 지기 위해서 이리 바쁜 것이지,,
누구에게 충성을 하려고 바쁜것은 아니었습니다.


내가 만약,,
누구에게 충성하려고 바빴다면,,
아마도,,
벌써,, 지쳐서 쓰러졌을 것입니다.


내가족과,,
내가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과,,
함께 가는 길이기에,,
힘들지 않았을 것입니다.

앞으로,,
더 힘이 드는 일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가 함께 간다면,,


그리 힘들지 않을 것입니다.


상조는,,
"함께"가 처음이자 마지막 이니까요,,

게시판 게시물 목록

게시판 게시물 리스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공지 상조뉴스 공지 사항 상조뉴스 2010-01-20 28523
704 신들러노트북 나미소 2018-11-116415
703 장례 고인 전문 운구의전 요원 모집 다빈의전 2018-09-067326
702 굉장한마력 보라소 2018-07-095647
701 납골당 Image 수급자 2018-03-226291
700 받침대 Image 수급자 2018-03-226087
699 집에서 일하실분/시간자유 성재맘 2018-02-025814
698 주부알바/시간자유 윤킴 2018-01-215593
697 유골함 보관대 File 소서민 2018-01-185953
696 2018년 상반기( 장례복원메이크업 최고지도자과정 1기)입학생모집 Image 예당 2018-01-155526
695 장례뷰티복원메이크업 무료 초청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Image 예당 2018-01-155676
694 예효경 [1인용 이동식 안치냉장관] 출시 Image 안동삼베마을 2017-11-227448
693 상조가이드닷컴 상조회사에 도움이 될까요? [1] 상조가이드 2017-10-266882
692 납골당 휴대용 받침대,및 피규어제작 [1] Image 수급자 2017-06-078568
691 불기2561 부처님오신날 Image 불국토 2017-05-027922
690 2017 서울국제 불교박람회 Image 불국토 2017-03-159106
게시글 검색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