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뉴스 홈 > 오피니언 > 사랑방

사랑방 현대,두얼굴,딸이 감시하는 이상한 집안
2010-10-06 04:16:38
새로미 조회수 610
신고

현대종합상조 두 얼굴.수상한 감사의 실체


딸이 아버지 감시하는 ‘이상한 집안’

현대종합상조의 이사진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선임 배경에 강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 우연의 일치라고 보기엔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 오너와 밀접한 인사가 자리를 꿰차고 있는 이유에서다. 과연 그는 누구일까. 베일에 싸인 수상한 임원의 실체를 캐봤다.

박헌준 회장 장녀 감사로 등기… 선임 배경 의문
24세 때부터 5년째 역임 “‘무늬만 감사’ 의혹”
20대 차녀·장남도 관계사 ‘한자리씩’ 꿰찬 적도


<일요시사> 확인 결과 박헌준 현대종합상조 회장의 딸이 회사 감사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회사 경영진을 견제·감시해야 할 감사가 오너의 자녀로 채워져 제대로 된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또 실무 경험이 전무한 20대 중반에 대내외 명망과 전문성을 요하는 중책을 맡은 점에서 ‘어린 감사’ 선임 배경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일부에선 ‘무늬만 감사’의혹과 함께 회삿돈 유용 논란까지 일고 있다.

회삿돈 유용 논란

대법원 법인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현대종합상조는 고석봉 대표이사, 박헌준 이사, 송기화 이사 등으로 등기 이사진이 구성돼 있다. 이중 눈에 띄는 인사가 끼어있다. 바로 감사로 등기된 박은혜씨다. 올해 29세인 은혜씨(1981년생)는 박 회장의 장녀로, 지난 2005년 11월, 24세 때 감사에 선임된 이후 지금까지 5년째 역임하고 있다.

2002년 설립된 현대종합상조는 당시 장의사업부 계약고 2000억원을 달성하고 지점 및 영업소를 전국으로 확장하는 등 국내 대표 상조업체로 자리 잡는 시기였다. 공교롭게도 은혜씨는 감사 취임 3일 뒤 신모씨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의 사위 신씨는 현재 현대종합상조 서울고객감동센터 차장으로 근무 중이다. 은혜씨는 회사의 지분이 없다. 현대종합상조의 주주는 박 회장(71%)과 고 대표(29%), 2인으로 이뤄져있다.

은혜씨는 현대종합상조 자회사 격인 에버엔프리드의 감사도 맡고 있다. 두 회사의 감사직을 겸임하고 있는 것. 지난해 8월 자본금 1억원으로 설립된 에버엔프리드는 일본 업체와 합작법인으로, 박 회장과 일본인 이노우에미네히토씨가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현대종합상조가 50%의 지분을 갖고 있으며 장례식장 및 장의시설업(봉안당·수목장)이 주요 사업이다.

박 회장의 자녀들이 등기임원에 오른 사례는 또 있다. 이들 역시 은혜씨와 마찬가지로 20대 초·중반에 ‘한자리’씩 꿰찼다. 박 회장의 차녀 은정씨(1983년생)와 장남 현배씨(1986년생)는 각각 23세, 20세 때 하이프리드 이사와 감사로 등재됐었다. 에버엔프리드와 같은 사업목적으로 지난 2006년 8월 설립된 하이프리드는 지난해 5월 법인이 해산된 상태다. 은정씨는 해산 당시 이사직이 말소됐으나 현배씨는 감사직 등기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기업의 감사는 이사회에 참여하는 등 경영진을 견제·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상법 412조에 따르면 감사는 이사의 직무 집행을 감사하고 언제든지 이사에 대해 영업에 관한 보고를 요구하거나 회사의 업무와 재산 상태를 조사할 수 있다. 그러나 회사 경영을 따져야 할 감사가 회사, 지배주주, 경영진 등과 이해관계로 얽혀 제 역할을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현대종합상조도 같은 맥락에서 ‘무늬만 감사’가 아니냐는 오해를 충분히 살 만하다. 감사의 자격 요건 중 가장 중요한 ‘독립성’유지가 힘들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딸이 아버지를 제대로 견제·감시할 수 있냐는 것이다. 한 시민단체는 “감사 제도는 회사, 지배주주, 경영진 등과 무관한 인사의 선임과 적극적인 이사회 참여가 이뤄질 때 투명성과 효율성을 발휘한다”며 “독립적이지 못한 감사가 선임될 경우 엄정한 기능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꼬집었다.

업계에선 현대종합상조의 ‘어린 이사’선임 배경에 강한 의문을 제기한다. 박 회장의 자녀들이 업무 노하우 등 실무 경험이 전무한 20대에, 일부 대학생 신분으로 대내외 명망과 전문성을 요하는 회사의 중책을 맡은 이유에서다. 아무리 재계 인사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젊어지는 추세지만 젊어도 너무 젊다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다른 회사와 비교해 봐도 그렇다.

각종 기업 조사에서 나타난 등기임원들의 평균 연령대가 50대인 것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인사가 아닐 수 없다. 간혹 30대가 있지만 극히 드물다. 모기업 한 임원은 “등기이사진은 회사 경영과 직결되기 때문에 대내외 명망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들로 구성되기 마련”이라며 “아무리 오너일가라지만 20대의 자녀들을 이사·감사로 선임한 것은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고 고개를 갸우뚱 거렸다.

무엇보다 박 회장의 자녀들이 챙긴 보수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는 자칫 회삿돈 유용 논란으로 번질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다. 고객들이 낸 회비로 운영되는 현대종합상조로선 특히 더 예민한 부분일 수밖에 없다. 모그룹은 오너의 부인이 ‘능력 부족’ ‘자격 미달’인데도 불구하고 아무도 모르게 계열사 임원에 올랐다가 언론 등에서 회삿돈 유용 시비가 일자 뒤늦게 등재를 삭제하는 망신을 당한 적도 있다.

그러나 현대종합상조는 상장사가 아닌 탓에 감사 등 등기임원의 연봉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타기업의 사례를 통해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다. 대기업 감사의 평균 연봉은 보통 억대가 넘는다. 많게는 4∼5억원씩 챙기는 감사도 있다.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관료 출신들이 기업의 감사 자리를 선호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중소기업의 경우 대기업보다 적지만, 그래도 매년 수천만원의 보수를 받고 있다. 현대종합상조 측은 감사 선임 배경에 대해 모르쇠와 회피로 일관했다. 오너와의 관계, 역할, 연봉 등에 대한 <일요시사>의 확인 취재도 거부했다.

“모른다” 확인 거부

회사 관계자는 “(현재) 회사 감사가 누구인지 모른다. 어떻게 선임됐는지도 알 수 없다”며 “회사 내부에 알아 봤지만 이를 아는 사람이 없을 뿐더러 답변해 줄 수 있는 사람도 없다”고 딱 잡아뗐다.

현대종합상조-현대그룹 관계는?
“전혀 관련 없다!”

상호가 비슷한 상조업체가 많아 소비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특히 ‘현대’자가 들어간 상조업체들이 가장 많다. 현대종합상조, 현대상조, 현대드림상조, 현대마이라이프 등이다. 언뜻 보기엔 유사한 이름을 갖고 있어 분간하기 쉽지 않다. 이들 업체는 대기업인 범현대그룹과는 ‘피 한 방울 안 섞인’전혀 다른 회사들이다. 4곳의 업체도 서로 아무런 관계가 없는 각각의 독립법인이다.

<일요시사 기사>

댓글 8개

게시판 게시물 목록

게시판 게시물 리스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공지 상조뉴스 공지 사항 상조뉴스 2010-01-20 28304
704 신들러노트북 나미소 2018-11-116311
703 장례 고인 전문 운구의전 요원 모집 다빈의전 2018-09-067192
702 굉장한마력 보라소 2018-07-095515
701 납골당 Image 수급자 2018-03-226190
700 받침대 Image 수급자 2018-03-225976
699 집에서 일하실분/시간자유 성재맘 2018-02-025750
698 주부알바/시간자유 윤킴 2018-01-215524
697 유골함 보관대 File 소서민 2018-01-185870
696 2018년 상반기( 장례복원메이크업 최고지도자과정 1기)입학생모집 Image 예당 2018-01-155463
695 장례뷰티복원메이크업 무료 초청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Image 예당 2018-01-155605
694 예효경 [1인용 이동식 안치냉장관] 출시 Image 안동삼베마을 2017-11-227312
693 상조가이드닷컴 상조회사에 도움이 될까요? [1] 상조가이드 2017-10-266811
692 납골당 휴대용 받침대,및 피규어제작 [1] Image 수급자 2017-06-078454
691 불기2561 부처님오신날 Image 불국토 2017-05-027855
690 2017 서울국제 불교박람회 Image 불국토 2017-03-159019
게시글 검색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