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장의깡패,통행료 400만원 챙긴 주민4명 검찰송치
지난해 8월 유사 사건에 국민 공분…경찰 “유사 사례 엄정히 사법 처리”

 상조장례뉴스 이화종 기자기사입력 : 2018-02-10 05:51

장례를 방해하고 돈을 챙긴 마을 주민 등 4명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7일 충남 태안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달 초 부친상을 당한 유족들이 자신의 땅에 장례를 치르기 위해 마을로 진입하던 중 운구 차량을 막고 장례절차를 고의로 지연시켰다.

 

이들은 장례를 방해하고 마을에 시신을 매장하는 대가로 마을발전기금 200만 원을 포함한 1200만 원을 요구했다.

 

장례절차가 지연되자 당황한 유족들은 운구 차량 진입을 놓고 마을 주민들과 실랑이 끝에 마을에 400만 원을 지급했다. 이에 경찰은 마을 주민 등 4명을 장례식 방해·공갈 등의 혐의로 수사 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지난 8월 충남 부여군 마을에서 마을 주민들이 장의차를 가로 막고 유족들에게 돈을 요구했고, 유족들은 결국 돈을 지급하고 장례를 치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부여군은 국민적 지탄을 받았다.

 

여론이 악화되자 부여군은 장례문화 혁명의 1번지가 되겠다는 각오로 이용우 군수가 나서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부여군은 통행료 요구 및 불법적인 장례문화 개선을 위한 신고창구를 지난해 116일부터 군청 내 가족행복지원실과 관내 16개 읍·면사무소에 설치 운영하고 있다.

 

또한 부여군 옥산면 면민 대표 150여명은 플래카드와 피켓 등을 들고 면소재지 광장에 집합해 장례 관련 기부금품을 받지 않겠다고 구호를 위치고, 장례문화 자정을 위한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례를 치르는 유족의 어려움을 이용해 돈을 요구하는 행위는 명백한 불법이라며 유사 피해사례를 엄정하게 사법 처리 할 예정이며, 관할 지자체와 협력해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상조장례뉴스 이화종 기자>

 


ⓒ 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