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4주기 영결·추도식 16일 첫 정부합동 개최한다
추도시·추도편지 낭독하고 추도영상 상영…합동추도식 후 정부 합동분향소 철거

 상조장례뉴스 이화종 기자기사입력 : 2018-04-14 04:32

세월호참사 4주기 영결·추도식 16일 첫 정부합동 개최한다

추도시·추도편지 낭독하고 추도영상 상영합동추도식 후 정부 합동분향소 철거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 추도·영결식이 열린다. 교육부는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16일 오후 3시 정부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영결·추도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세월호참사 희생자를 위한 영결식을 여는 것은 정부 차원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세월호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학생과 교사의 죽음을 추모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바라는 국민의 마음을 담아내기 위해 이번 영결식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 합동영결·추도식에는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각 정당 대표, 국회의원, 단원고 학생, 안산시민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6일 열리는 추도식은 총 3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 진혼식 및 이운식, 2부 본행사, 3부 국민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1부에서는 이운 안내 및 개석선언과 종교의식, 분향소 진혼식, 영결·추도식장 진혼식과 묵념으로 진행된다.

 

2부에서는 교육부 김영철 기획조정실장의 세월호참사 경위보고, 이낙연 국무총리의 정부대표조사, 4.16 가족협의회 전명선 위원장의 대표추도사 및 종교의식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지는 추도와 다짐의 시간에는 제종길 안산시장이 새명과 안전에 대한 다짐글을 낭독하고, 추도시낭송도 한다. 추도영상을 상영하고, 추도편지글도 낭독한다.

 

헌화 및 분향은 정부대표학생선생님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3부는 국민들의 헌화 및 분향이 진행된다.

 

추모공원 조성 방침에 의거해 영결·추도식을 끝으로 세월호참사 정부 합동분향소는 철거될 예정이다. 합동분향소의 영정과 위패는 유가족에게 전달하거나 추모공원 설치 때까지 국가기록원에 보관된다.

 

 

<상조장례뉴스 이화종 기자>

 


ⓒ 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