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백산추모공원,공정률 48%…내년 6월 개원한다
화성·부천·안산·안양·시흥·광명 등 총 6개 시 공동 운영

 상조장례뉴스 김충현 기자기사입력 : 2020-09-11 08:31

화성 함백산추모공원, 공정률 48%내년 6월 개원한다

화성·부천·안산·안양·시흥·광명 등 총 6개 시 공동 운영

 

경기 화성의 함백산 추모공원 공사현장

 

화성시가 내년 6함백산추모공원의 개원을 앞두고 참여 지자체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함백산추모공원은 화성시를 비롯해 부천, 안산, 안양, 시흥, 광명 총 6개 지자체가 약 1520억 원을 투입해 화장시설과 장례식장, 공원 등을 조성하는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이다.

 

201712월 착공을 시작해 한차례 공사가 중지된 이후 지난해 1월 재착공해 현재 48%까지 공정이 완료된 상태이다.

 

시는 지난 8일 추모공원 건립현장에서 참여 지자체장들과 현장 탐방 및 간담회를 열고 그간의 사업추진 현황을 공유했으며, 앞으로의 운영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참여 지자체들은 원활한 주민지원사업 추진과 추모공원 운영을 위한 운영비 분담 방안 등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추모공원 개원 후 예상되는 교통체증을 막고자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39번 국도 확장을 공동 건의하는 방안도 함께 공유됐다.

 

함백산추모공원은 그간 착공에 우여곡절을 겪었다. 추모공원 예정지가 화성시 매송면 숙곡1리 일원으로 정해진 후 서수원 주민들의 건립 반대 민원에 부딪쳐 한동안 첫 삽도 뜨지 못 한 채 발만 동동 굴렀다.

 

공사 시작을 앞두고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으로 지정된 맹꽁이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돼 골머리를 앓았다. 맹꽁이는 법정보호종으로 화성시는 포획 및 이주 작업을 완료해 추모공원 공사를 시작할 수 있었다.

 

인근 지자체도 함백산추모공원에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함백산추모공원 덕분에) 안양시민들은 먼 곳까지 가지 않고도 이웃한 화성시에서 편리하게 장례를 치르고 고인을 자주 찾아뵐 수 있고 장례절차에 따른 재정적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6개 지자체가 함께 추진하는 만큼 시민들의 기대도 높을 것이라며, “원정화장으로 고통받는 시민들이 없도록 조속한 개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