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라이프,회계 담당 직원 40여억원 횡령 파장 커
회사측,금년 4월 횡령사실 알고도 쉬쉬 문제 더 키워

 상조장례뉴스 김규빈 기자기사입력 : 2020-09-15 00:56
한강라이프,회계 담당 직원 40여억원 횡령
금년 4월에 횡령사실 알고도 쉬쉬 문제 더 키워
 
 
 
 
한강라이프 대전 사옥 전경 한강라이프 홈페이지 캡쳐
 
 
지난 4월 한강라이프(대표 노지현)회계담당 직원ㄱ씨가 회사공금 40억 원을 빼돌려 잠적한 것으로 알려져 업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한강라이프는 상조업계에서 10위권 내의 대형 상조회사로 2019년 기준 고객선수금이 1300여 억 원을 웃도는 등 상조업계에서는 나름대로 탄탄한 경영능력을 가진 회사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한 경제전문지 보도에 의하면 한강라이프 횡령 사건은 최근 2년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2018년부터 2019년까지 56억 원 규모의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중에서 40억 원을 회계담당 ㄱ씨가 횡령했으며 회사는 지난4월 횡령사실을 알고 경찰에 고소했지만 아직 범인을 잡지 못했다.
 
 
 
KT충남고객본부와 한강라이프가 2019년11월 상생 경영 및 제휴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한강라이프 홈페이지 캡쳐
 
 
한편 업계에서는 한강라이프가 지난 4월 거액의 횡령사실을 알고도 쉬쉬하면서 문제를 더 키웠다는 비판이 거세다.
 
이와 관련 한국상조공제조합(이하 한상공,이사장 장춘재)이 지난 5월 특별 감사가 이루어졌으며 공정위도 법 절차에 따라 조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강라이프는 2019년 말 기준 총 부채 규모는 1577억 원으로 부채규모가 상당히 높다.
 
한강라이프는 한국상조공제조합과의 공제계약을 통해 총 선수금 50%를 보전하고 있지만 최근 재정악화로 한상공에 보증금이 수십억 원씩 미납되는 등 경영 전반에 위기가 고조되고 있어 상조업계 파장이 예상된다.  
 
한강라이프는 이렇듯 경영위기에도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중소기업" 상을 수상하고 2019년 11월 KT충남고객본부(본부장 최찬기)와 한강라이프가 상생 경영 및 제휴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공격적인 경영을 해오고 있었지만 이번 거액의 횡령사건으로 인해 경영에 큰 타격을 입게 되었다.
 
 

ⓒ 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